경북도립대 신입생 355명, 등록금 전액 감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2-02-08 16: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북도, 대학 신입생 희망충전 장학금 30만원 1만명 지원

  • 생활안정 지원금(대학생 주거비 100만원, 학자금 대출이자 1500명) 지원

경북도립대 본관 정문 [사진=경상북도]

올해부터 경북도립대학교 신입생 355명은 등록금 전액을 감면받게 된다.
 
8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관련 조례 개정 후 도가 장학금 지급을 위한 추가 재원 10억원을 편성해 국가장학금 외에 교내장학금을 확대 지원함으로써 출신 지역에 상관없이 신입생을 비롯한 재학생 955명 모두가 등록금 부담 없이 학교에 다닐 수 있게 된다.
 
특히 사회적 약자와 저소득층, 장애 학생을 비롯해 성적 우수 학생 등 500여 명을 대상으로 15만원에서 100만원까지 기숙사비, 식비 등 다양한 생활비성 장학혜택을 지원해 공립대학으로서 공적 역할 확대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아울러, 저소득층 도민 자녀 대학생 200명을 대상으로 100만원의 주거비를 지원하는 한편, 신입생부터 졸업생(2년 이내 미취업자)까지 포함해 1500명 규모로 대학학자금 대출이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역 대학생들이 교육비 걱정 없이 안정적으로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 마련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경북도가 올해 가장 역점으로 추진할 시책은 지역대학 신입생 희망충전 장학금 30억원 지급 사업이다. 도내 대학교 신입생 1만여 명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을 지급해 취업 및 학업에 필요한 맞춤형 학습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삶의 시작을 응원한다.
 
이를 통해 경북의 대학생들은 급변하는 산업과 고용환경에 대비해 새로운 진로 모색과 디지털 사회에 필요한 역량 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 청년은 물론 학부모들에게 코로나로 힘들어진 생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대학 등록금 경감을 통해 경제적 부담을 완화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도내 우수한 향토 인재 육성을 위한 경북학숙 입사생 302명을 대상으로 기숙편의시설을 제공하고, 취업역량 개발을 위한 자격증 강좌, 어학 특강 등 학습지원도 할 계획이다.
 
한편, 지역 청소년들이 창의적 혁신, 소통, 협력 등 핵심역량을 갖춘 미래형 인재로 지역사회를 선도할 수 있도록 교육청과 협력해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인재 육성 캠프 등 다양한 교육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앞으로 더욱 다양한 교육정책과 장학사업을 추진해 우수 인재들이 찾아오는 경북 만들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