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지난해 중소상공인 매출 전년 대비 60% ↑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유연 기자
입력 2022-02-07 10: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컬리]

마켓컬리는 전체 중소 상공인 파트너사들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약 60%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신규 입점사 중 중소 상공인 비중도 99.8%에 달했다. 파트너사들과 상생을 추구하는 컬리의 지속 가능한 유통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마켓컬리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보인 상위 3개 파트너사는 모두 중소 상공인이었다. 1위에 오른 파트너사는 마켓컬리에 채소를 공급해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마켓컬리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마켓컬리 정육 PB 브랜드인 '일상미소'를 공급하는 업체가 2위를 차지했고 3위에 오른 과일 공급업체는 매출이 7036% 증가하면서 매출 순위가 2020년 500위권에서 3위로 크게 뛰어올랐다.

2020년 대비 지난해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한 업체도 367곳에 달했다. 업체별 평균 성장률은 670%에 달한다. 가장 높은 월평균 매출 증가율을 보인 업체는 일식요리 전문점 '코바코', 가로수길 맛집 '마이 하노이' 등 레스토랑 간편식을 선보이는 업체로 마켓컬리에서의 월평균 매출 증가율은 1381%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 마켓컬리 신규 파트너사 99.8%가 중소 상공인이었다. 지난해 신규 중소 상공인 전체 매출은 2020년에 이어 1000억원 규모를 넘어섰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2015년 마켓컬리가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 초기부터 지금까지 중소 상공인과의 적극적 협업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있다"며 "생산자와 컬리, 소비자 권익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 더 많은 중소 파트너사들과 상생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