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경북 남부지방이 심상찮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산)김규남 기자
입력 2022-02-03 11: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설 연휴전후 확진자수 폭증으로 방역당국 긴장

경산시청 전경 [사진=경산시]

경북 남부지방의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다. 설 연휴가 끝난 3일 경북 남부지방인 경산시, 영천시, 청도군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해 지역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3일 현재 확진자 수는 경산시 120명, 영천시 25명, 청도군 9명이다. 

경산시는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 설 연휴 전 두 자릿수를 유지하던 확진자가 설 연휴가 끝나자마자 배로 증가한 상황이다. 대구광역시의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 지리적 여건과 젊은이들이 상주하는 학원도시의 특징도 있겠으나 설 연휴로 인한 후유증이 크다는 것이 지역 방역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향후 확진자 수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경산시 및 방역관계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영천시청 전경 [사진=영천시]

영천시의 상황도 크게 나을 것은 없다. 설 연휴 전 10여명의 확진자수를 유지했으나 연휴가 끝난 시점인 3일 현재 전날 25명에 이어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영천시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설 연휴 이동이 많은 점을 고려할 때 확진자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방역당국은 이에 대한 대비태세를 확립하고 있다.
 
3년 전 청도 대남병원 발 코로나19의 집단발병으로 전국적인 유명세를 탄 경험이 있는 청도군은 그간 꾸준한 방역과 군민들의 협조로 감염자수를 0명에 가깝게 유지해 ‘코로나19 청정지역’이라고 불려왔으나 설 연휴 전후를 기점으로 10여명 안팎의 확진자가 발생해 청도군 관계자 및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설 연휴에 이동이 많은 점을 고려한다면 앞으로의 확진자 증가속도가 가파르게 늘어날 가능성도 있어 방역당국이 이에 대한 대비를 하느라 부산하다.
 

청도군청 전경 [사진=청도군]

경산시, 영천시, 청도군은 노령인구가 인구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면역력이 약한 어르신들의 안위가 문제시되고 있다. ‘오미크론’의 치명률이 ‘델타’보다 낮다고는 하지만 사망자의 대부분이 고연령대의 어르신들이라는 사실을 감안할 때 방심은 금물이다. 지역방역당국 및 의료계도 이에 대한 대비를 서두르고 있다.
 
안경숙 경산시 보건소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주종을 이룬 지금 더더욱 예방접종이 중요하다. 특히 활동량이 많은 청소년층의 접종이 중요하다”며 예방접종을 독려하며 “코로나19 방역수칙과 개인위생에 각별히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