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는 27일 작년 4분기 실적 발표 직후 콘퍼런스콜을 통해 “하이니켈 양극재를 ESS에도 적용해 에너지 밀도를 높이면서 원가도 개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발트 프리 또는 코발트 리스 배터리 기술 통해 LFP(리튬인산철)와 경쟁 가능한 원가를 달성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다만 “시장과 기술 변화가 매우 다이내믹해 LFP 양극재 기술 동향도 관심을 갖고 모니터링하겠다”고 설명했다.

 

[사진=삼성SDI]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