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실상 임기 마지막 순방 될 듯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메트로 3호선 아들리만 수르역을 방문, 현대로템이 신규 제작한 열차에 탑승, 3호선 운영 및 차고지 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아·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기 내 사실상 마지막 순방인 될 이집트 일정을 끝으로 카이로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SNS에 “이집트는 COP27 개최국이며 중동지역 분쟁 해결에 앞장서온 나라”라며 “우리는 기후위기 극복과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해서도 긴밀하게 공조할 것다. 이집트와 한국은 미래를 향해 함께 걸어가는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집트는 지금도 우리에게 상상력을 불어넣으며 아프리카와 아시아, 유럽 세 대륙의 교차로에서 새로운 문명을 꿈꾼다”면서 “광범위한 FTA 네트워크와 인구의 절반이 30세 이하인 젊음의 힘으로 5년 연속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고,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플러스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집트는 가장 오래되고 찬란했던 문명의 쇠퇴를 겪었지만 이제 다시 도약의 시기를 맞고 있다”면서 “‘이집트 비전 2030’은 지속가능한 발전의 길을 열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으로 우리 기업들이 이집트의 교통·수자원 인프라 사업에 더욱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기차·재생에너지, 해수담수화 같은 친환경·미래 산업에서도 함께할 것”이라며 “양국이 합의한 무역경제 파트너십 공동연구는 양국간 FTA 네트워크의 연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내외와 대표단을 따뜻하게 맞아준 이집트 국민들과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생명 넘치는 나일강의 환대를 우리 국민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외교의 힘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면서 “대한민국의 상승된 국격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 같이 느껴주실 것을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