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 등 효과…정비수가 인상 등 호재 지속 어려울 듯

[사진=연합뉴스]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등 주요 손해보험사 4곳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3조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하락과 손보업계의 사업비 절감 노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1일 와이즈리포트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보, 메리츠화재 등 상장 4대 손보사의 지난해 연간 합산 순이익은 전년 대비 42.6% 급증한 2조9678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손보업계 1위인 삼성화재는 지난해 1조1886억원의 연간 순이익을 거둬 사상 최고 실적을 냈던 지난 2018년(1조733억원)의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화재는 2019~2020년 1조원 미만으로 순이익이 떨어졌지만, 다시 1조원대에 복귀할 전망이다. DB손보(추정치 7523억원)도 2017년에 세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리츠화재(5880억원)는 2020년(4334억원)에 이어 1년 만에 재차 실적 신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보인다. 현대해상의 순이익은 4389억원으로 2017년(4728억원) 신기록에 다소 못미칠 것으로 보이지만, 전년과 비교하면 32.2% 상승한 수치다.

주요 손보사의 실적 호조는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 때문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운행량이 감소하며 사고율이 줄자, 지난해 4개사의 자동차보험 평균 손해율은 79.85%를 기록했다. 자동차보험의 적정 손해율은 78%~80% 수준으로, 지난해 이들 손보사는 자동차보험에서 4년 만에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손보업계가 지난 2018년과 2019년 각각 자동차보험에서만 7237억원, 1조6445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과 대조적이다.

다만, 최근 들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실적 호조가 올해도 지속될 지는 의문이다. 지난해 4분기부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다시 고공행진하는 등 코로나19 반사이익을 더는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자동차 손해율 상승으로 이들 4개 손보사의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2944억원(추정치)으로, 전분기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급락했다.

손보사 관계자는 "지난해 전체적으로 보면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전년에 비해 하락하면서 실적 개선에 큰 도움이 됐다"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지난해 말부터 손해율이 상승하면서 손익이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이 지난해 자동차보험 흑자를 이유로 보험료 인하를 추진하고 있는 데다, 자동차 정비수가 인상 등 자동차보험에 악재가 지속되고 있고, 최근 대형 화재로 인한 일반보험에서의 손해율 상승도 우려되고 있다"며 "실적 상승세가 올해도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