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임식 없이 코로나19 상황 점검으로 첫 업무 시작
  • 군위군 편입 관련 회의 주재 예정

김종한 신임 대구시 행정부시장 [사진=대구시]


대구시는 김종한 신임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가속화됨에 따라 별도 취임식을 생략하고, 1월 21일 오전부터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대응 관리 상황을 점검하는 것으로 행정부시장으로서의 첫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김종한 행정부시장이 서면으로 갈음한 취임 인사에서 “정치·사회적으로 대변혁기에 행정부시장이라는 막중한 임무에 어깨가 무겁지만,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라며, “위기와 역경 속에서도 늘 빛을 잃지 않았던 대구의 저력을 다시 한번 되새기며, 함께 힘을 합친다면 위대한 대구 건설을 향한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다”라며, 직원들의 응원과 동참을 부탁했다.
 
대구시 김종한 신임행정부시장은 경북 안동 출신으로 경북대학교사범대학교부속고등학교를 졸업 후 경북대학교 행정학과 학사와 석사과정을 거쳤다.
 
공직으로는 행정고시 36회로 1993년 공직에 입문해 대구시 정책기획관, 대구시 수성구 부구청장, 대구시 신기술산업국장, 행자부 주민정책과장,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 안전관리정책관 등 중앙과 지방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정책역량과 현장 감각을 겸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에 김종한 부시장은 21일 오전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 회의에서 “최근 지역의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거세고 겨울방학과 설 연휴가 이어지는 만큼, 관련 기관 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신속·효율적으로 대응할 것”을 당부한다.
 
이어 중대본 회의 후, 대구시의회를 방문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들에 대해 신속한 지원 등 주요 시정 현안 해결을 위해 의회와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
 
더불어 오후 1시에는 대구 중구 대신동에 있는 대구동산병원 내 마련된 재택치료지원센터를 직접 찾아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애로사항을 청취한다. 오후 3시부터는 군위군 편입에 따른 실·국별 추진계획 보고회를 주재하며, 시정 현안 사업을 꼼꼼히 챙기는 등 취임 당일 빡빡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