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8.1%를 기록했다고 국가통계국이 17일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헝다(恒大·에버그란데) 디폴트 사태로 부각된 부동산 산업 위축, 세계적 원자재 가격 급등, 전력 대란 등 여러 악재까지 겹치면서 중국 경기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급랭하는 추세다. 

중국의 작년 분기별 성장률은 기저 효과에 힘입어 1분기 18.3%까지 올랐다가 2분기 7.9%, 3분기 4.9%를, 4분기엔 4%를 기록했다. 지난 한해 전체 GDP 규모는 114조 3670억 위안에 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