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연일 품절 사례를 빚고 있는 LG전자의 무선 스크린 ‘LG 스탠바이미’가 해외시장 진출과 맞물려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 출생)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는 최근 홍콩 최대 중심가 센트럴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센트럴마켓'(Central Market·中環街市)에서 개최한 행사에서 체험 공간을 마련해 LG 스탠바이미의 다양한 활용 사례를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대부분의 홍콩 관람객들은 새롭고 재미있는 경험을 추구하는 MZ세대들로, LG 스탠바이미의 차별화된 폼팩터(형태)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회사는 전했다.
 

LG전자가 홍콩 최대 중심가에 위치한 센트럴마켓에서 LG 스탠바이미 론칭 행사를 열었다. LG전자 모델이 LG 스탠바이미의 다양한 활용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 스탠바이미에는 바퀴(무빙휠)가 달려 있어 집 안 곳곳으로 자유롭게 옮겨가며 사용할 수 있고, 시청하는 콘텐츠에 따라 화면을 세로로 돌려 활용할 수 있다. 시청 자세에 맞춰 화면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도 있다.

관람객들은 애플 에어플레이(Airplay) 기능을 활용해 모바일 기기와 화면을 연동하거나 집 안 가전의 작동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하며 다양한 기능을 체험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말부터 홍콩 최대 가전 백화점인 브로드웨이(Broadway)를 포함해 포트리스(Fortress), AV라이프(AV Life) 등 현지 가전매장에 LG 스탠바이미를 진열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LG전자가 홍콩 최대 중심가 센트럴에 위치한 센트럴마켓에서 LG 스탠바이미 론칭 행사를 열었다. 행사를 찾은 관람객들이 LG 스탠바이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LG 스탠바이미는   원하는 장소로 간편하게 이동해가며 시청할   차별화된 콘셉트로, 나만의 공간에서 자유롭게 시간을 보내려는 고객의 수요에 부합해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외신들도 LG 스탠바이미의 차별화된 폼팩터에 호평이다미국 IT 전문매체 톰스가이드는 LG 스탠바이미에 대해 "획일적인 스마트 TV 시장에 예술적 솜씨를 더한 TV"라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