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점점 높게 점쳐지고 있다.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다른 연준 관리들과 함께 역시 점진적 금리인상 시작 결정이 임박했다는 의견을 밝혔다.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윌리엄스 총재는 미국외교협회(CFR)가 주최한 온라인 행사를 통해 "통화 완화책을 거둬들이는 데 있어 다음 단계는 기준금리를 현재의 매우 낮은 수준에서 보다 정상적인 수준까지 점진적으로 되돌리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또한 그는 "노동시장이 매우 견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들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에서 연준은 (통화정책 정상화) 절차를 시작하기 위한 결정에 다가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금리 인상 횟수나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물가상승률과 경제성장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했다. 그는 올해 물가상승률은 공급망 차질이 해결되며 2.5% 정도로 둔화할 것으로, 미국 성장률은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으로 지난해의 5.5%에서 3.5%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마켓워치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나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등 다른 총재들이 3월 금리인상 시작과 연내 4회 인상 가능성을 거론한 것을 고려할 때 윌리엄스 총재의 발언은 "(다른 연준 관리들의 발언에 비해) 더 신중한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연은 총재 역시 뉴욕타임스(NYT) 주최 온라인 행사에서 거의 40년래 고점을 달리고 있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세)이 저절로 둔화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통화정책을 조정해야 할 것"이라고 긴축 정책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과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지명자 역시 40년래 고점으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조기 긴축 의사를 시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