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기 주가가 상승 중이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기는 이날 오전 10시 38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8000원 (4.27%) 오른 19만1000원에 거래 중이다.

삼성전기 주가는 증권가의 긍정적인 분석에 의해 상승 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3일 권성률 DB투자증권 연구원은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직전해 동기 대비 26.6% 상승한 3199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시장 예상 전망치(컨센서스)인 3820억원을 하회한 것이나 최고 실적 달성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것이다.

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에 일회성 비용이 없었다면 당초 기대치 이상도 가능했다"며 "통상 4분기에 발생하는 부품 재고조정이 있었으며, 이에 따라 사업부별 매출액이 3분기 대비 하락했으나 제품믹스 개선으로 일회성 비용 제외 시 수익성은 예상만큼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스마트폰 고객의 주문 감소로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매출액은 10% 남짓 감소했으나 카메라모듈은 갤럭시S22용 선행 생산으로 기대보다 매출이 나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권 연구원은 연간 영업이익(영업이익률)을 2021년 1조4480억원(14.5%), 2022년 1조6680억원(15.7%), 2023년 1조9580억원(17.1%)으로 추정했다. 주가수익비율(PER)도 2021년 14.3배, 2022년 11.2배, 2022년 9.6배로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