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방역지침상 체육시설 집회 불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민주노총 서울본부 주최로 민중총궐기 성사 촉구 집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 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민중총궐기를 체육시설에서 열겠다는 계획이 무산됐다.

14일 전국민중행동에 따르면 서울시가 잠실 종합운동장 등에서 민중총궐기를 개최하는 것이 코로나19 방역 지침상 불가능하다고 최종 통보했다. 

전국민중행동 관계자는 "서울의 다른 장소도 모두 불허하는 상황에서 선택지가 많지 않다"며 "예정대로 15일 오후 2시 민중총궐기를 개최한다는 사실은 명확하다. 집회 장소는 당일 상황을 봐가며 결정할 것이다"라고 기습 집회를 예고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해 7월(종로3가), 10월(서대문역), 11월(동대문 로터리) 경찰을 피해 서울 도심에서 기습적으로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예정된 집회 시작시각 약 30분 전 조합원들에게 '서대문역으로 모이라'고 통보하는 방식이었다.

전국민중행동은 올해 1월 15일 서울에서 민중총궐기를 열겠다고 지난해부터 예고해왔다. 민중총궐기 슬로건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로 3월 대선을 앞두고 노동, 진보 정치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전국민중행동 관계자는 15일 집회 규모와 관련해 "어디에서 모이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민중총궐기라는 이름에 걸맞게 소규모는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금지한 만큼 전국민중행동이 집회를 강행하면 경찰과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