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단체장, 560만 충청인 뜻모아 대선 공동공약 건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기완·허희만 기자
입력 2022-01-13 10:2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충청권공동공약발표 기자회견 / 사진= 세종시

지방분권 실현과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대선공약을 발굴하고 후보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장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12일 이춘희 세종시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세종시청 행정수도 홍보전시관에서 '제20대 대통령 선거 충청권 공동공약'을 건의했다.

이날 충청권 4개 시·도는 총 14가지 과제를 건의하고, 이 중 핵심과제로 △지방분권을 위한 국회 양원제 및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 △수도권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을 건의했다.

우선,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은 수도에 관한 사항을 법률로 정하도록 헌법에 명시해 행정수도에 대한 헌재의 위헌결정을 해소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지방분권형 양원제 개헌을 통해 실질적인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이 실현될 것이라는 건의도 담았다. 수도권 공공기관의 2차 지방 이전으로 혁신도시를 조기 완성해 충청권 메가시티의 핵심축을 구축하고, 혁신도시 간 연계 강화로 초광역 혁신클러스터를 만들겠다는 내용이다.

세종시는 △세종 미디어단지 SMC(Sejong Media Complex, 세종 미디어 콤플렉스) 조성 △충청권 국립감염병전문병원 건립 △충청권 광역철도 조기건설 및 수도권 전철 연장을 건의했다. 미디어단지 SMC는 행정수도 세종을 대비해 신속·정확한 취재·보도가 가능하도록 국가 차원의 미디어단지를 조성하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확정, 대통령 세종집무실 논의 진전등 행정수도 완성이 가시화되고 있는 것은 물론, 현재까지 언론사 17곳이 이전·지사설립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언론사의 이전·건립부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과 콘텐츠 제작·편집 등이 가능한 미디어센터 건립을 건의해 충청권이 뉴스·콘텐츠 제작의 중심지로 성장해야 한다는 것.

이어 감염병, 희귀·난치병을 총괄하는 국가의료기관인 국립감염병전문병원 설치도 건의했다. 현재 국립의료기관은 수도권에만 위치해 비수도권과의 의료격차가 심화되고 있을뿐더러, 감염병 위기 대응, 희귀·난치병 연구 등에서도 한계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국립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통해 보건의료 컨트롤타워인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과 연계한 공공의료 정책사업의 전진기지로 활용하고, 향후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시 대통령 전담병원으로의 역할도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유사시 감염병 전문 치료장소로 활용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미비한 의료연구기능을 대폭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충청권 광역철도 조기건설과 수도권 전철 연장은 국회 이전 등 행정수도 완성에 발 맞춘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시기에 맞춰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조기 건설과 세종과 서울을 철도로 직통 연결하는 수도권 전철 연장이 주 내용이다. 수도권 전철이 세종까지 연장된다면 서울~세종청사 간 무환승 직통연결이 가능해지고, 대전도심권-세종-청주공항 간 이동효율성이 증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제20대 대선을 맞아 더욱 강력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의지가 대선 공약에 반영되고, 국정과제로 구체화되기를 바라는 560만 충청인의 뜻을 모았다"라며 "대선후보와 각 정당에서 충청권의 염원인 14개 공동과제를 이번 대선 공약에 반드시 반영해 주실 것을 건의드린다"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충청권 첨단 신기술 실증단지 조성 △충청내륙철도 건설 △충청권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구축을, 충북도는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AI 영재고 설립 △강호축 고속교통망 구축을 각각 건의했다. 

충남도는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추진 △충청권 국가 탄소중립 클러스터 구축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건의했다.
 

[사진= 세종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