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강화 나선 제약·바이오 업계…증권가 "긍정적인 변화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현창 기자
입력 2022-01-08 09: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최근 제약·바이오 업계의 지배구조 개선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증권가가 바람직한 방향이라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1월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상장된 제약·바이오 업체에서 전문경영인 체계를 도입하는 곳이 늘고 있다. 

우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된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이어 창사 이래 첫 지속가능경영보고서도 발간하는 등 ESG 경영에 대한 발걸음을 재촉하는 중이다. 

셀트리온도 50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준공 예정인 3공장에 탄소배출 절감과 에너지 효율을 높인 환경 보호 설계를 적용할 예정이다. 

증권업계는 셀트리온그룹 내에서 진행 중인 셀트리온홀딩스의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흡수합병과 셀트리온홀딩스 계열 3사 합병에 대해서도 지배구조 개선 측면에서 긍정적인 해석을 내리고 있다.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도 책임경영 강화를 위해 인사위원회와 ESG위원회를 설립해 지배구조를 이사회 중심으로 개선하는 중이다. 

한미약품은 올해 ESG와 성과평가시스템(CIQ)을 접목해 한미약품 자체의 ESG 경영 플랫폼 'CIQ Ver.2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끝으로 유한양행은 각 사업장에 온실가스 저감 시스템을 운영하고 이를 통해 환경오염물질 배출을 관련법 기준의 20% 이하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제약사의 ESG 경영 중 지배구조 변화를 지켜보라고 조언했다. 이 연구원은 "과거 제약·바이오 업체들은 제네릭 중심 위주의 사업을 하다 보니 영업력만이 강조되면서 오너 중심 체제가 지속됐다"며 "하지만 최근에는 전문경영인체제로 변화하고 이를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약업계는 이미 54개 기업이 부패방지경영시스템 'ISO37001' 인증을 획득하는 등 업계 전체적으로 윤리경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ESG 상위 등급을 받은 기업들은 도입 초기에 ISO37001 인증을 이미 받은 기업들"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