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항만 보안 강화부터 안전사고 예방까지, 차세대 보안 시스템 개발

부산항만공사(이하 BPA, 사장 강준석)는 12월 20일부터 24일까지 감천항 및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대상으로 최첨단 디지털 항만 안전ㆍ보안 시스템인 “3S 보안허브 플랫폼”의 실증 시험을 수행했다고 5일 밝혔다.[사진=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가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lot, 블록체인 등 스마트 기술을 적극 도입해 미래지향적인 스마트 해운항만물류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BPA는 지난해 12월 20일부터 24일까지 감천항 및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대상으로 최첨단 디지털 항만 안전ㆍ보안 시스템인 '3S 보안허브 플랫폼'의 실증 시험을 수행했다고 5일 밝혔다.

BPA, 부산대학교를 포함한 4개 기관ㆍ기업이 3년에 걸쳐 구축한 '3S 보안허브 플랫폼'은 부산항 인프라 및 데이터에 대한 보안, 안전, 보호를 강화해, 항만의 보안성과 효율성을 증대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개발됐다.

항만 인프로 보안성 강화용인  플랫폼의 주요 기능은  비정상 행동 탐지를 비롯해  실시간 음영지역 모니터링은 물론,  보안구역의  접근을 제어한다.

또한, 데이터 신뢰성 보장 등으로, 항만 내 보안 및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플랫폼 이용자 간 안전한 데이터 교환 지원 등을 포함한다.

이번 테스트는 항만구역 모니터링 정확도, 데이터 수집ㆍ분석 능력을 실증했으며, 위치 추적 오차 범위를 전년 대비 10분의 1수준으로 줄이고 (전년도 100m, 금년도 10m), 모니터링 정확도를 크게 향상하는 등 플랫폼의 기능을 강화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향후 3S 보안허브 플랫폼은 IoT 인프라 구축 사업,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 등 타 사업과의 연계와 고도화 사업을 거쳐 기능을 강화하고, 적용 범위를 부산항 전체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BPA는 밝혔다.

부산항만공사,  '갠트리 크레인 레일' 보수 특허기술 등록
   유지보수공사 기간 단축, 공사비 절감 효과
 

BPA는 2018년 11월~2021년 3월까지 복합형 솔 플레이트(SOLE PLATE) 개발을 진행하였고 지난해 12월 특허 등록하였으며, 금년도 유지보수공사 시행 시 동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사진=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가 개발한 솔 플레이트(SOLE PLATE)를 이용해 갠트리 크레인 레일 보수 특허기술을 등록했다. 

솔 플레이트(SOLE PLATE)는 받침부에 하중을 균일하게 작용시키기 위해 레일 하면에 설치하는 강판이다.

기존에 보수 공사시 반영된 솔 플레이트는 볼트구멍 2개에 여유 폭이 좁아 레일의 측방 이동에 따른 레일마모, 직진성, 상하 조정이 제한적이라 이라 보수 공사시 하부 그라우트 제거 공정이 필수적이었다. 

이번에 BPA가 개발한 솔 플레이트는 기존의 제품보다 길이, 폭, 두께, 볼트구멍의 크기 및 수량을 증가시켜 향후 유지보수 시 하부 그라우트를 제거하지 않아도 측방변형 및 상하 조정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BPA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21년 3월까지 복합형 솔 플레이트(SOLE PLATE) 개발을 진행해 지난해 12월 특허 등록했으며, 올해 유지보수공사 시행 시 동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이번 기술이 항만 현장에 적용되면 유지보수공사 기간이 단축되고, 공사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유지보수공사의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안전한 부산항 구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항만관련 기술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