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마시타 JOC 회장 파견 가능성↑...中과의 외교·경제적 갈등 모면이 관건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이 내년 2월 개최하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자국의 각료(장관)급 정부 인사를 파견하지 않음으로써 미국과 함께 대(對)중국 압박 보조를 맞춰갈 것으로 보인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지만, 정부나 정치권 인사들로 꾸려진 사절단을 파견하지 않는 조치다. 

24일 산케이신문과 NHK 등 일본 언론은 기시다 일본 총리가 베이징올림픽에 각료급 정부 관계자를 파견하는 것을 보류하는 방침을 결정했으며, 이날 중 이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산케이신문은 야마시타 야스히로(山下泰裕)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이나 기시다 내각이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참의원) 등이 정부 인사로서 내년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이전에는 일본 문부과학성 산하 장관급 부처인 스포츠청의 무로후시 고지 장관도 거론됐으나, 장관급 각료의 파견 보류 지침이 공식화한다면 후보선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마이니치신문은 무로후시 장관과 하시모토 의원이 각각 정부 관계자와 정치인이란 신분을 갖고 있기에 베이징 올림픽 파견 대상으로 부적절하다는 여론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 11월 27일 일본 도쿄의 육상자위대 아사카주둔지를 방문해 10식 전차에 탑승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AFP·연합뉴스]

앞서 지난 7일 미국 백악관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자, 기시다 일본 총리는 "적절한 시기에 국익에 따라 스스로 판단하겠다"고 말하며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시사했다. 

이후 집권 자유민주당(자민당) 등 정치권과 여론의 압박이 커지자, 지난 16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참석해 "나 자신(기시다 총리)의 참가 예정은 없다"고 표명했으며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도 역시 "적절한 시기에 우리나라(일본)의 외교 관점 등 다양한 점을 고려해 국익에 비춰 판단하겠다"고 발언했다. 

그러나 국내 여론 측면에서 기시다 총리는 '외교적 보이콧 조기 선언'에 대한 압박을 거세게 받고 있었다. 전날 자민당의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가 기시다 내각에 이를 요구하는 결의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는 자민당의 정책을 총괄 입안하는 정무조사회 산하 외교 전문 조직이다. 특히 외교부회 회장인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 등 해당 조직의 주요 인사들은 방송과 의회 등에서 해당 방안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이에 따라 기시다 일본 총리는 해당 문제를 상의하기 위해 전날인 23일 저녁 중의원 의원회관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 만나 약 25분 동안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산케이신문은 기시다 일본 내각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할 명분이 부족하다고도 설명했다. 지난 7월 일본 도쿄 하계올림픽 개막 당시 중국 당국은 자국의 스포츠장관에 해당하는 거우중원(苟仲文) 중국 국가체육총국장을 파견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외교 관례상 일본 정부는 중국에 장관급 정부 관계자의 답례 파견을 해야 한다. 

또한 자민당 내 보수파가 주장하는 중국의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와 홍콩 등의 인권문제 등을 내세우기 어렵다. 이를 주장할 경우, 중국과의 지정학적·경제적 갈등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