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박물관, ‘사도세자의 부마 – 흥은위 정재화’ 특별전시전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1-12-13 08:23
도구모음
  • 초상화 등 유물 100점 전시...혜경궁 홍씨 친필 편지도 공개

  • 정재화, 정조대왕의 매제이자 사도세자의 부마(사위)로 유명

혜경궁홍씨 친필 한글편지 모습 [사진=수원시]

수원화성박물관은 오는 14일부터 2022년 3월 27일까지 특별기획전 ‘사도세자의 부마, 흥은위 정재화’를 개최한다.
 
이번 특별기획전에는 2019년 6월, 흥은위(興恩尉) 정재화(鄭在和) 선생의 후손이 수원화성박물관에 기증한 정재화 선생 관련 유물 1000여점 중 100여 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정재화 선생 후손들은 대대로 비장(秘藏)해오던 정재화 선생 초상화, 흥은위 고신교지(관직 임명 문서), 녹패(녹봉 지급 문서), 고급 호패(신분증) 등 정재화 선생 관련 유물과 그의 아내 청선군주(淸璿郡主, 1756~1802), 그들의 후손과 관련된 유물을 기증했ㅇ며 이는 조선 왕실 부마 유물을 대거 기증한 첫 사례였다.
 
흥은위 정재화(1754~1790)는 명문대가 영일정씨(迎日鄭氏)의 후손으로 선조(재위 1567~1608) 때 좌의정을 지낸 가사(歌辭) 문학의 일인자, 송강 정철의 8세손이다.
 
1766년(영조 42년) 사도세자와 혜경궁홍씨의 딸인 청선군주와 혼인해 흥은부위(興恩副尉)에 봉해져 정조대왕의 매제이자 사도세자의 부마(駙馬, 왕실의 사위)가 됐으며 1899년 ‘흥은위’로 추봉됐다.
 
청선군주와 사이에서 1남 2녀를 뒀고 오위도총부 도총관을 지냈으며 정조는 용모가 준수하고 처신이 신중했던 정재화를 많이 아꼈다고 전해진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의 정조의 측근으로 정재화가 등장하기도 했다.
 
1795년(정조 19) 수원 화성행궁 봉수당에서 열린 혜경궁홍씨의 회갑연에는 정재화의 아들인 정의(鄭漪, 1782~1832)가 작고한 아버지 대신 어머니 청선군주를 모시고 두 여동생과 참석하기도 했다.

정의(鄭漪)는 수원판관을 지내며 정조대왕 초상을 모신 화령전의 최고 책임자를 맡는 등 부친에 이어 수원과 각별한 인연이 있다.
 

  ‘흥은위 정재화 초상화' 모습  [사진=수원시]

특별기획전에 전시되는 유물 중 ‘흥은위 정재화 초상’이 단연 돋보이며 현존하는 유일의 왕실 부마 전신(全身) 초상이다.

필선의 섬세함이나 표현 등이 매우 우수하고 인물을 사실적으로 표현했으며 왕실 소속 최고 기량을 갖춘 화원(畵員)이 그린 것으로 보이는 정재화 초상은 보물급 문화재로 평가받고 있다.
 
혜경궁홍씨, 정조대왕, 효의왕후(정조 왕비), 청연군주(청선군주 언니)가 흥은위 가문 인물들과 주고받은 한글 편지 총 140여 점도 주목할 만하다.
 
특히 혜경궁홍씨의 친필 한글 편지는 관계 기관과 연구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으며 외손에 대한 혜경궁홍씨의 사랑이 듬뿍 담긴 편지다.

이 밖에 부마 집안에서만 볼 수 있는 왕실이 하사한 각종 고문서·고문헌을 비롯해 다양한 생활 유물과 서화(書畫)류도 볼 수 있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조선 왕실 부마의 전신 초상화와 왕실 하사 유물을 함께 선보이는 국내 최초의 전시”라며 “진귀한 유물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