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접종, 강제나 의무는 아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월 8일 서울 양화중학교에서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주제로 열린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현재 상황에서 최선의 감염예방 방법은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라며 "소아·청소년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8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양화중학교에서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유 부총리는 청소년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소아·청소년 다수가 접종하지 않았거나 완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소아·청소년은 무증상 감염이 많아 조기 발견이 어렵고 가정·또래집단·다중이용시설에서 감염이 상당히 확산한 이후 발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와 방역 당국은 오는 13일부터 2주간 '백신접종 집중 지원 주간'을 운영하며 만 12~17세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학교 단위 접종을 추진한다. 이에 앞서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접종 희망자 수요 조사 중이다. 이후 백신접종은 학교 방문 또는 보건소 예방접종센터에서 단체로 할 전망이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청소년 방역 패스를 둘러싼 반발에 대해 "현장 의견을 더욱 경청해 (학생 접종) 원칙을 훼손하지 않고 불편과 불안을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식당·카페·학원·도서관·독서실 등을 이용하는 청소년에게도 방역 패스(접종 증명·음성 확인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방역 패스 확대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온 이후 25만명 넘는 동의가 이어지는 등 반발이 거세다.

유 부총리는 "백신접종을 의무화하거나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접종을 못 하는 학생의 경우 불편하더라도 PCR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으라고 안내한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