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이 지난 6일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제 58회 무역의 날 포상'에서 '천만불 수출의 탑'과 '은탑산업훈장', 수출업체 종사자 포상(산업포장 수상) 등 3관왕을 차지하는 쾌거를 올렸다고 7일 밝혔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는 지난 6일 국내 수출 물류기업 지원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출업체 종사자에게 수여하는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산업포장(産業褒章)은 상훈법상 산업훈장 다음 가는 훈격이다. 이번 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인 물류대란으로 국내 기업들이 배편을 구하지 못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SM상선이 컨테이너 임시선박을 투입하는 등 물류난 해소와 국가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한 공로로 수여됐다.

SM상선은 물류대란이 발생한 2020년 하반기부터 총 24척의 임시 컨테이너 선박을 투입하고, 4척의 선박을 업사이즈(Upsize·원래의 선박보다 큰 선박을 투입하는 것) 했다.

박 대표는 "국내 수출기업들의 원활한 해외 진출과 대한민국 무역진흥에 기여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내년에도 물류 공급망 전망이 불투명하지만, 국적 원양선사로서 흔들리지 않는 책임감을 갖고 수출화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SM그룹 제조부문 계열사인 SM스틸은 10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또한 김기호 SM스틸 사장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수입대체 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김 사장은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광폭 스테인리스 후판을 SM스틸이 새롭게 공급하게 된 점이 높게 평가된 듯하다"며 "앞으로도 전직원들과 합심해서, 고품질, 고사양의 스테인리스 후판을 고객들에게 공급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SM그룹이 12월 6일 열린 '제 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 '산업포상'을 받은 박기훈 SM상선 대표(왼쪽)와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한 김기호 SM스틸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M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