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출장 후 12일 만…이달 말에도 출장 가능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6일) 밤 또 한 번 해외 출장길에 오른다. 지난달 24일 열흘간의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지 12일 만이다.

가석방 기간 중 단절된 글로벌 네트워크 복원과 신사업 모색을 위해서다. 이르면 이달에 또 한 번 해외 출장을 준비하는 등 글로벌 경영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혐의 재판에 출석한 뒤 곧바로 아랍에미리트(UAE)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의 재판은 매주 목요일에 열리는데 이번 주는 재판부 사정으로 월요일로 앞당겨졌다. 이에 따라 다음 공판 기일(16일)까지 9일간의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서 해외 출장을 빠르게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으로 해외 입국자는 10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이 부회장은 '임원급 등 기업의 필수 인력'에 해당해 자가격리 면제 대상이다. 이 부회장의 이번 해외 출장도 '기업인 패스트트랙'을 정부 기관에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출장길에 UAE와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찾아 그동안 단절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복원하고, 새로운 트렌드를 확인하는 한편 신사업 기회 등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중동 지역 정부 고위층을 만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중동과 가까운 거리에 있는 유럽을 찾을 가능성도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반도체 노광장비회사 ASML 본사를 찾아 피터 버닝크 최고경영자(CEO)와 마틴 반 덴 브링크 최고 기술 책임자(CTO) 등을 만나 차세대 반도체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이달 말부터 내년 초까지 2주간 겨울철 휴정을 한다. 이 부회장이 이 기간을 이용해 또다시 해외를 찾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부회장은 이달 23일 재판에 출석한 뒤 내달 13일까지 20일간 재판에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재판 공백 기간을 활용, 틈틈이 해외 출장길에 오르는 계획을 실행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1월 24일 오후 열흘간의 미국 출장길을 마치고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시스템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신설하겠다고 최종 발표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