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학부품산업 국가 경쟁력 향상 및 수출 확대에 기여
  • LG이노텍 카메라모듈 및 3D센싱모듈 글로벌 1위 육성
문혁수 LG이노텍 광학솔루션사업부장(전무)이 ‘무역의 날’ 산업포장 수상자로 선정됐다.

6일 LG이노텍에 따르면 이날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자사의 문혁수 광학솔루션사업부장이 수출 유공자로 선정됐다. 문 전무는 광학부품산업의 국가 경쟁력 향상 및 수출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무역의 날’ 기념식은 한국무역협회가 대한민국 무역의 진흥과 수출 확대에 이바지한 유공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매년 주최하는 행사다.
 

문혁수 LG이노텍 광학솔루션사업부장(전무) [사진=LG이노텍]



2009년 LG이노텍에 입사한 문 전무는 지난 2010년부터 광학솔루션 개발조직, 연구소 등 리더를 거치며 기술혁신을 주도해왔다. 이를 통해 LG이노텍의 카메라모듈 및 3D센싱모듈을 세계 1등 제품으로 육성하고 독보적인 기술력과 품질로 업계를 이끌어왔다.

특히 그는 세계 최초 기술을 잇따라 적용,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시장에서 LG이노텍의 글로벌 최강 입지를 확고히 했다. 2010년 손떨림 보정(OIS, Optical Image Stabilizer) 기능이 적용된 카메라모듈을, 2016년 전면 듀얼(Dual) 카메라모듈을 세계에서 각각 가장 먼저 선보였다. 2020년에는 센서 시프트(Sensor Shift) 손떨림 보정기능을 적용한 트리플(Triple) 카메라모듈의 세계 첫 양산에도 성공했다.

차세대 성장동력인 3D센싱모듈 사업도 발굴해 글로벌 일등 사업으로 키워냈다. LG이노텍은 2017년 세계 최초 스마트폰용 3D센싱모듈 양산에 성공한데 이어 고난도 혁신기술을 적용한 신제품을 지속 개발해 선보이며, 3D센싱모듈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

문 전무는 또한 혁신 제품 개발, 최신 기술을 적용한 생산성 혁신에도 주력해 왔다. 물류 무인화, 설비 원격 조정 시스템 등을 생산 공정에 적극 도입한 것은 물론 제품 검사과정에 인공지능(AI) 딥러닝(Deep Learning)기술을 적용해 생산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스마트 팩토리를 기반으로 품질 변동을 조기 감지해 신속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수립, 업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확보했다고 LG이노텍은 강조했다.

문 전무는 “이번 수상으로 LG이노텍의 광학솔루션사업 성과와 경쟁력을 인정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혁신기술로 고객을 감동시킬 수 있는 초정밀, 초슬림, 고성능 제품을 한발 앞서 선보여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