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탄소중립 활동 강화 위해 내년 중 인천항 태양광 발전소에 적용
  • 중소기업 협업으로 증강현실과 빅데이터를 융합한 기술 플랫폼 개발
 

인천항에 설치된 해상 태양광 전경 [사진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에서 운영 중인 태양광 발전소를 통합 관리하기 위해 증강현실과 빅데이터를 융합한 ‘지능형 신재생에너지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인천항내에는 현재  유휴자원을 활용해 북항 2개소, 내항 3개소등 총 2.86MW급  태양광 발전소 5개소를 운영 중에 있다.

공사는 이같은 태양광 발전소의 발전량을 모니터링하고 예측하기위해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촉했다. 구축기간은  녹색기술 기반의 탄소중립 활동 기여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의 민·관 공동 투자기술개발사업을 통한 중소기업 기술 협업으로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해당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실제 적용은 내년 중 이루어진다.

이번에 가동되는 지능형 신재생에너지 통합관리시스템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에 사물인터넷 센서를 설치해 정보를 수집, 이를 기상청 날씨 정보와 연계함으로써 인천항 태양광 발전소의 발전량을 모니터링하고 예측한다. 특히 증강현실과 빅테이터를 통해 최적의 유지보수 시점을 판단하므로 적기에 수리가 가능해지며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인천항만공사 홍성소 건설부문 부사장은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해 효율적인 인천항 태양광 발전소 관리가 가능해질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상생 모델을 확보하여 ESG 경영을 선도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