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역패스 적용 시설 확대, 미접종자·청소년 유행 차단에 집중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

오늘부터 내달 2일까지 4주간 지역 내 사적모임이 기존 12인까지에서 8인까지로 제한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됨에 따른 조치로 분석된다.

6일 세종시에 따르면 정부의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내달 2일까지 4주간 강화된 단계적 일상회복 1차 개편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계속되는 유행 상황과 중증환자 증가 및 의료 여력 감소,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 확산 등으로 방역조치의 강화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 따른 것이다.

특히, 연말연시에 많아지는 모임과 약속 등 개인 간 접촉 감소를 통해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해 비수도권에서의 사적모임 인원 규모는 8인까지로 제한된다. 다만, 동거가족, 돌봄(아동‧노인‧장애인 등) 등 기존의 예외범위는 계속 유지된다. 미접종자 전파 차단을 위한 방역패스 적용시설이 확대된다. 기존 유흥시설, 노래(코인)연습장,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에 더해 식당‧카페, 학원, PC방, 영화관 등 실내다중이용시설에서도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식당‧카페에 대해서는 방역패스를 적용하되, 필수 이용시설 성격이 큰 점을 고려해 사적모임 범위 내에서 미접종자 1명까지를 예외 인정한다.

또, 청소년 유행 억제를 위해 방역패스 예외 범위(현행 18세 이하)를 11세 이하로 조정하며, 12세부터 18세까지도 방역패스를 적용한다.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는 유예기간을 약 8주간 부여해 12~18세에 대한 방역패스는 2월 1일부터 적용된다.

시는 확진자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역학조사, 진단검사 등 방역 대응을 강화하는 한편, 기존 접종자의 면역력 감소 등을 고려해 3차 접종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시민 여러분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 동참이 필요하다"라며 "연말 각종 모임이나 행사를 최대한 자제하고, 아직 3차 접종을 하지 않으신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