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도 판자촌 천막집 출신...비리 의혹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월 5일 전북 정읍시 덕천면 황토현 동학농민운동 전적지를 방문, 동학농민 위패를 모신 구민사에서 돌아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비천한 출신"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야권 인사들의 비판이 줄을 이었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전날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찾아 연설하며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제 출신이 비천함은 저의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며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피력했다. 형수 욕설과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조카 살인 변호 등에 대한 변론으로 읽힌다.

이에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발언 영상 링크를 공유하고 "어려운 시절을 함께 보냈을 가족에 대해 온갖 거친 말이 오갈 때 인간 이재명은 얼마나 가슴이 찢어졌을까 생각이 든다"고 적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과 사를 철저히 구분해가며 살아온 그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며 "진흙 속 연꽃을 봐달라. 뛰어난 행정력과 추진력으로 대한민국을 부실건축이 아닌 튼튼한 나라로 만들 기회를 주시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고 의원은 "주변이 온통 검사 출신들로 들끓고 비전 설정도 없이 오로지 분노와 적개심으로 뭉쳐진 윤석열 후보가 아닌 우리 국민들과 함께 진흙탕에서 뒹굴며 살아온, 나라를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 아는 검증된 이재명 후보에게 마음을 열어달라"고 강조했다.

반면 야당에서는 해당 발언을 두고 "국민 모독", "국민 비하"라며 거센 비판을 내놨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님, 가난하게 큰 사람은 모두 형수에게 쌍욕하고 조폭, 살인자 변호하느냐"며 반박했다.

성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출신보다는 그 말 자체가 참 비천하다"며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는 말은 국민 모독이다. 가난하게 크면 모두 이재명 후보처럼 사는 줄 아느냐. 두 번 다시 이런 궤변하지 말라"며 쏘아붙였다.

그는 또 "비천했어도 바르고 올곧게 살며 존경받는 국민들을 모욕하지 마라. 우리는 비천하게 살았어도 형과 형수에게 쌍욕하지 않는다"라면서 "그리고 인권변호사 운운하며 조폭, 살인자들을 변호하고 떳떳하다 우겨대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더불어 "비천한 집안에서 태어나 성장했으면 약자 편에 설 줄 알아야 하는데, 천문학적 대장동 이익을 7명에게 몰아주는 몰염치한 행정 행위야말로 비천한 것 아니냐"며 "진흙 속에서 핀 꽃이 왜 존경을 못 받는지 스스로 돌아보시기 바란다. 과거를 덮으려 애쓰는 모습이 더 비천해 보인다"고 거듭 힐난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에게 해명해야 할 수많은 의혹들을 철 지난 감성팔이로 극복해보겠다는 뻔히 보이는 수"라면서 "가난하게 태어난 것은 죄도 아니고 부끄러워할 일도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더 늦기 전에 각자의 위치에서 땀 흘리며 정직하게 살아가는 국민을 비하한 발언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판자촌 천막집 출신으로 유명하지만, 이 후보와 같은 도덕성 논란이나 비리 의혹을 일으킨 바 없다"며 "계층과 지역을 갈라치기하고, 세상을 향한 내면의 분노를 거침없이 드러내고, 본인이 저지른 악행과 의혹에 대해 회피한 채 '집안 탓'을 하는 이 후보는 과연 대선후보로서 자격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