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강남직영점 방문자가 디즈니+ 체험존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

집 근처 가까운 LG유플러스 매장 어디서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를 직접 체험해보고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5일 전국 2100여개 매장에서 디즈니+ 체험존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서울, 부산, 인천, 대구, 대전, 광주, 부산, 제주 등 전국의 직영점과 대리점 실내외를 월트디즈니 컴퍼니의 캐릭터·콘텐츠 콘셉트로 꾸리고, 내부에 글로벌 OTT 서비스 디즈니+의 체험 공간을 마련한다. 

LG유플러스는 앞서 지난 11월 12일 디즈니+ 출시와 함께 제휴를 시작했다. 

체험존은 LG유플러스의 다양한 모바일 단말기와 인터넷TV(IPTV) 'U+tv'를 통해 디즈니+를 이용해볼 수 있도록 구성된다. 방문객들은 단순 콘텐츠 체험을 넘어 디즈니+ 핫키가 적용된 전용 리모컨과 IPTV 메뉴 화면 등을 탐색해볼 수 있다. 현장에서 서비스 가입도 가능하다.

일부 매장에서는 서비스 체험과 더불어 다채로운 컨셉 공간도 제공한다. △극장과 유사한 환경을 조성해 디즈니+의 영상·음향 효과를 극대화한 홈시네마존, △PC 주변기기·생활 소형가전·휴대폰 액세서리·키즈용품·유니폼 등 60여종의 디즈니 캐릭터 제품을 판매하는 굿즈샵, △디즈니·픽사·마블·스타워즈·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와 캐릭터 이미지와 사진 촬영이 가능한 포토존 등이다.

최근에는 스키장에도 디즈니+ 체험존을 열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022년 1월 2일까지 한달간 곤지암리조트 스키장에서 현장 체험존을 운영한다. 고객들은 스키하우스에 마련된 공간에서 디즈니+ 서비스를 이용해보고, 포토존에서 사진 촬영 등을 할 수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 전국 매장에서 고객을 응대하는 1만여명의 임직원은 디즈니 캐릭터 유니폼을 착용하고 홍보 활동을 강화한다. 유니폼은 디즈니를 대표하는 캐릭터 중 임직원 선호도가 높은 아이언맨, 겨울왕국 올라프, 토이스토리 버즈 등으로 제작됐다.

정혜윤 LG유플러스 IMC담당(상무)은 "전국에 퍼져 있는 매장 내 체험존으로 방문객들이 어디서나 손쉽게 디즈니+를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해, 고객들의 전반적인 이용 경험을 확산시키고자 했다"며 "매장뿐만 아니라 스키장, 강남역 일상비일상의틈과 같은 다양한 핵심 공간을 활용해 고객의 서비스 접근성을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