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체육·관광 분야 피해극복과 국민 일상 회복 위한 예산 확대
  • 7조3968억원 확정...문화균형발전 촉진 및 국민 문화 향유에 집중

[사진=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이하 문체부)가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조속한 코로나 피해 극복과 신(新)한류 진흥에 집중한다.
 
문체부는 12월 3일 “2022년도 예산이 7조3968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라고 밝혔다.
 
올해 본예산 6조8637억 원 대비 5331억 원(7.8%) 증액된 규모로, 문체부 재정은 처음으로 7조 원대에 진입하게 되었다.
 
문체부는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조속한 코로나 피해극복을 위해 분야별 금융지원과 창작·경영지원 예산을 크게 늘렸으며, 국민들의 일상 회복과 여가 활력을 높이기 위해 국내 관광, 생활체육 분야의 지원을 확대하고 일상 회복을 위한 문화예술 치유 사업을 증액 편성하였다.
 
또한, 신(新)한류의 진흥과 문화·체육·관광 산업 미래시장 육성을 위한 사업을 확대해 세계를 선도하는 문화강국으로서 기반을 더욱 공고히 했다.
 
마지막으로, 지역의 문화 균형발전과 국민 문화 향유 격차 완화를 위한 예산을 증액 편성해 더욱 많은 국민이 문화를 통한 행복을 고루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문화예술 부문에서는 △통합문화이용권을 포함한 문화예술향유지원(2263억 원), △전통문화 진흥(541억 원), △공연예술진흥 기반 조성(486억 원), △ 예술의 산업화 추진(345억 원), △장애인 예술활동 지원을 위한 함께누리 사업(226억 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1336억 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2771억 원(12.5%)이 증가한 2조4975억 원을 편성했다.
 
콘텐츠 부문에서는 △위풍당당 콘텐츠코리아펀드 출자(1388억 원) △문화콘텐츠 국제협력 및 수출기반 조성(489억 원), △영상콘텐츠산업 육성(714억 원),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지원(168억 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 등 방송영상콘텐츠 산업 육성(461억 원), △콘텐츠(문화) 분야 연구개발(R&D) 사업(571억 원) 등 올해 예산 대비 1196억 원(11.7%)이 증가한 1조1455억 원을 편성했다.
 
체육 부문에서는 △스포츠산업 융자·펀드 등 금융지원(2083억 원), △경륜·경정 융자지원(650억 원), △스포츠산업 활성화 지원(666억 원), △생활체육 프로그램(1,329억 원), △스포츠 강좌 이용권(519억 원), △장애인 체육 육성(899억 원), △스포츠산업 혁신기반 조성(R&D)(137억 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1709억 원(9.7%)이 증액된 1조 9303억 원을 편성했다.

관광 부문에서는 △관광산업 융자 지원(6590억 원), △ 관광사업 창업 지원 및 벤처 육성(764억 원), △관광산업 인재 발굴 및 전문역량 강화(200억 원), △지능형(스마트) 관광 활성화(490억 원), △마이스(MICE) 산업 육성 지원(390억 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502억 원(△3.3%)이 감액된 1조4496억 원을 편성했다.
 
이번 국회에서 확정된 2022년 문체부 예산 7조3968억 원은 문화·체육·관광 분야 코로나 피해극복 및 재도약을 비롯해 국민 일상 회복을 준비하고, 위기 속에서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대한민국 문화산업의 성장잠재력을 끌어올리며, 대외적 성장이 국내에서도 균형 있는 발전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문체부는 "내년 세출 예산의 70% 이상을 상반기에 배정하는 등 효율적 예산 집행을 통해 코로나 극복과 경제활력 조기 회복을 뒷받침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