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SBA)이 벤처투자펀드 누적 조성액 3조6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SBA는 2008년부터 서울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벤처투자 펀드에 출자를 이어오고 있다. 2018년부터는 서울시의 ‘서울미래 혁신성장펀드’ 조성사업을 대행하고 있고, 올해는 총 8896억원 규모의 펀드를 추가로 조성하면서 현재까지 87개 펀드에 출자했다. SBA 펀드는 초기·사회투자·여성창업·글로벌 진출 등 공공 정책 목적 펀드 조성을 통해 수익성과 공공성의 조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지금까지 청산됐거나 회수 기간 중에 있는 8개 펀드는 멀티플(Multiple) 2.5배를 달성, 출자금 220억원 대비 543억원을 회수했다. 회수한 재원은 다시 펀드 출자 등 재투자 재원으로 활용된다.
 
초기 우수 창업기업 대상 지분투자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지분회수(Exit) 케이스를 만들어냈다.
 
대표적으로, 챗봇 서비스를 제공하는 ‘띵스플로우’와 고정밀 지도 제작사 ‘스트리스’는 각각 크래프톤과 카카오모빌리티에 인수됐다.
 
이태훈 SBA 창업본부장은 “SBA와 서울시는 ‘글로벌 창업도시 Top5’로 서울이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우수한 성과를 기반으로 선순환 체계를 공고히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