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안 만난다…당 대표는 대통령 후보 부하 아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 토크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미래는 스타트업에 있습니다"라고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3일 윤 후보가 이준석 대표를 만나러 제주도에 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권 총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이날 제주도에 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안 간다"고 답했다. 

권 총장은 "(이 대표가) 오늘 울산에 간다고 한다"며 "만나면 뭔가 해결이 돼야 하고 의견 조율이 필요하다"며 "의견 조율 과정을 거치지 않고 가는 건 적절치 않다"고 했다. 

윤 후보는 선거 방향성을 놓고 이 대표와 갈등을 빚어왔다. 윤 후보는 전날 경선 상대였던 홍준표 의원을 만나 이 대표를 만나겠단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대표는 언론을 통해 "안 만난다"는 입장을 짤막하게 내놨다. 선대위 인선 등에 변화가 없을 경우 하방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읽힌다. 

이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핵심 관계자에 대한 인사 조치가 있어야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당 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익명으로 장난치고 후보 권위를 빌어 호가호위를 한다. 저는 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을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고 작심 발언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