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 둘째)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 토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이준석 대표의 제주 방문과 관련, "무리하게 (복귀를) 압박하듯이 할 생각은 사실 없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서 열린 스타트업 정책간담회 후 '이 후보 복귀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일 것인가'라는 기자들 질문에 "본인도 어느 정도 리프레시(재충전)를 했으면"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윤 후보는 "경선 때 우리가 함께 (경쟁)했던 분들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원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했지만, 본인들이 마음의 정리를 할 때까지 격려하고 순리대로 풀어가기 위해 많이 기다렸다"며 "그런 것과 같은 차원"이라고 현 상황을 풀이했다.

그는 "서로 다른 생각이 있더라도 정권교체를 위해서 함께 가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며 "그런 차원에서 이 모든 문제를 대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윤 후보는 경선 상대였던 홍준표 의원과 만찬이 예정됐다는 보도와 관련, "확인해드리긴 좀 어렵다. 공개를 하고 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경위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