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 성장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 파이낸셜 스토리 정립 실행력 높일 것”
SK네트웍스는 전반적인 사업구조 안정화 기조 속에 유망 사업영역 발굴 및 시딩(Seeding : 신생 헤지펀드의 창업 초기부터 전 과정 지원) 투자 강화를 위한 2022년도 정기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이와 함께 실행력과 전문성을 갖춘 리더를 발탁하고 자사와 투자사 간 인력 교류를 통한 시너지 증대 차원의 임원 인사도 발표했다.

SK네트웍스는 새로운 성장 축 발굴 및 변화 추진을 위해 기존 투자관리센터를 ‘글로벌(Global)투자센터’로 재편해 글로벌 시딩 투자에 집중한다.

특히 신규 사업 영역으로 블록체인(Blockchain)을 선정, 블록체인사업부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기존 사업과 블록체인의 접목 방안을 모색하고 고객에게 제공하는 가치 증대를 추진하는 한편 블록체인 관련 투자 및 사업 확대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정보통신 관련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해 ICT사업개발실을 신설하고, 스피드메이트사업부 내 팀 조직으로 있던 부품사업을 사업부로 재편해 육성키로 했다.

조직 개편과 더불어 임원 인사와 관련 김지은(ICT사업개발실장), 유봉운(재무실장) 등 2명을 새로 선임했다.  2명(이영길, 정우선)이 자회사인 SK매직으로 이동하고 1명(이원희)이 자회사로부터 전입해 블록체인사업부장을 맡는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미래 성장을 이끄는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과 파이낸셜 스토리 정립에 힘쓰고, 지속적인 사업모델 혁신을 위한 실행력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 SK네트웍스 본사 전경. 사진=SK네트웍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