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상승률 3.7%…석유·농축산물 가격·수요측 물가상승압력 확대
  • "상승률 예상보다 커…올해 연간 상승률 2.3% 다소 상회할 가능성"

물가상승 추이[표=한국은행]

지난달 우리나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공급병목이 심화·장기화될 경우 국내에서도 물가 상승 압력이 광범위하게 확산될 수 있는 만큼 중앙은행 역시 향후 인플레이션 추이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2일 한국은행 조사국은 이날 '최근 물가상황에 대한 평가'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이 2011년 12월(4.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3.7%를 기록하며 전월(3.2%)에 비해 오름폭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이같은 물가 상승 배경은 통신비 지원(기여도 0.67→0.06)의 기저효과가 대부분 사라졌으나 석유류 및 농축산물 가격 상승폭이 확대된 된 데 따른 것이다. 여기에 내구재, 섬유제품, 외식 등을 중심으로 수요측 물가상승압력도 커진 점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석유류가격 상승률은 지난 9월 22%(전년 대비)에서 10월 27.3%, 11월 35.5%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농축산물 역시 채소가격이 한파, 배추무름병 등의 영향으로 반등(10월 -17.4% → 11월 +9.3%)했고, 축산물가격도 가정내 수요 증가, 물류비 상승 등으로 높은 오름세를 지속(13.3→15.0%)하고 있다. 지난 2003년 이후 11월 채소가격은 줄곧 전월 대비 하락해왔으나 올해는 8%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은은 향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최근의 국제유가 흐름과 12월 이후 본격화될 유류세 인하 효과 등을 감안할 때 점차 둔화되겠으나 수요측 물가상승압력 확대, 공급병목 등의 영향으로 상당기간 목표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측은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월 수준(3.2%)을 웃돌 것으로 보았으나 상회폭이 예상보다 크게 나타났다"면서 "올해 연간 상승률은 11월 전망수준(2.3%)을 다소 상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은은 "국제유가 변동성 확대 등으로 물가흐름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글로벌 공급병목이 심화·장기화될 경우 국내에서도 물가상승압력이 광범위하게 확산될 수 있는 만큼 향후 인플레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물가상황 및 향후 물가흐름에 대해서는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물가설명회(이주열 총재 참석)를 통해 자세히 말씀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