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위기 속 과감한 결단으로 탁월한 성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유력 항공 전문매체 오리엔트 에비에이션이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2021 Person of the Year)'에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19라는 사상 최악의 위기에서도 과감한 결단과 리더십을 선보였다는 평가다.

2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오리엔트 에비에이션은 올해의 인물로 조 회장을 선정하며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위기에도 불구하고 냉철한 판단과 전략으로 탁월한 성과를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오리엔트 에비에이션은 현재 홍콩에 본사를 둔 아태 지역 최초의 항공 전문 잡지다. 1999년부터 매해 뛰어난 성과로 두각을 나타낸 아시아 지역 항공업계 최고경영자를 선별해 올해의 인물로 선정해 왔다.

조 회장은 코로나19 초기에 중국 우한 지역 교민들을 한국으로 수송하는 전세기에 함께 몸을 실었다. 코로나19의 위협에도 불안해하는 승무원들을 다독이며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 리더십을 선보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여객기가 멈춰선 상황에서는 보유하고 있는 화물기단의 가동률을 높여 대응했다. 화물 전용 여객기와 좌석 장탈 여객기 등을 적극 활용해 항공화물 시장을 공략한 점이 주효했다. 이를 토대로 대한항공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대형 항공사 중 유일하게 6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결정 등 과감한 결단력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오리엔트 에비에이션 측은 전 세계 항공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상황 악화로 잔뜩 움츠린 가운데 오히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항공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준비에 나섰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기후 변화 대응에도 적극 나섰다. 대한항공은 SK에너지와 탄소 중립 항공유 도입 협력, 현대오일뱅크와 바이오 항공유 제조 및 사용 기반 조성 협력을 시작하는 등 친환경 항공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

조 회장은 "이번 오리엔트 에비에이션 올해의 인물 선정은 코로나19라는 불확실한 상황에서 임직원들의 헌신과 노력, 협업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불가능했던 일"이라며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환경을 혁신하고 현명한 결정을 내려준 임직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