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영향
기아는 11월 한달 동안 국내 4만6042대, 해외 17만6190대 총 22만223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체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3.3% 줄었다. 국내는 8.9% 감소, 해외는 14.3% 감소했다.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생산 차질과 공급 제약으로 글로벌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차종별 실적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가 2만8532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소형 SUV 셀토스가 2만5941대, 준중형 세단 K3(포르테)가 1만8052대로 뒤를 이었다.
 
승용 모델은 중형 세단 K5 4483대, 준대형 세단 K8 4417대, 경차 레이 3028대 등 총 1만6905대가 판매됐다. 스포티지를 포함한 SUV 모델은 준대형 SUV 쏘렌토 4903대, 미니밴 카니발 3395대, 셀토스 3012대 등 총 2만3019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91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118대가 판매됐다.

해외 판매는 전년 대비 14.3% 감소한 17만6190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은 셀토스가 2만2929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다. 스포티지가 2만992대, 소형 해치백 프라이드(리오)가 1만711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상황이지만 빠른 출고가 가능한 모델을 우선 생산하는 등 차량 생산 일정 조정을 통해 지난 9월부터 차량 생산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EV6와 K8, 5세대 스포티지 등 최근 출시된 경쟁력 있는 신형 차량을 앞세워 판매 동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 준중형 SUV '스포티지'[사진=기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