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부 ‘김서한, 최한규’ 26일까지 … 2부 ‘이도우, 이상수’ 28일부터 내년 2월까지

관람객들이 경주미술인 선정작가전이 펼쳐지고 있는 '경주미술인 선정작가' 전시에서 김서한 작가의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경주엑스포대공원]

경북 경주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들의 수준급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전시가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은 ‘경주미술인 선정작가전' 1부 전시를 오는 26일까지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2부 전시는 28일부터 이어진다.
 
경주엑스포대공원과 한국미술협회 경주지부가 함께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경주지역을 배경으로 활동하는 역량 있는 작가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공모를 실시해 선정된 작가들의 전시를 지원하며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차원으로 마련됐다.
 
선정된 작가는 김서한과 최한규, 이도우와 이상수 등 4명이다. 김서한과 최한규 두 작가의 작품이 1부 전시로 소개되고 이도우와 이상수 작가 작품이 2부 전시로 이어진다.
 
1부 전시는 김서한 작가 작품 11점과 최한규 작가 작품 14점으로 채워진다.
 
김서한 작가는 서울과 부산, 대구, 포항 등 13회의 개인전과 119회의 단체전을 거친 실력파로 국립현대미술관 정부미술은행과 국립해양박물관 등에서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색감 있는 지붕과 골목의 모습을 담은 ‘붉은 지붕의 마을’, ‘따듯한 저녁’ 등 시리즈를 선보이면서 따뜻한 색감의 지붕과 분위기를 내려다보는 듯한 구도의 그림으로 친근하면서도 포용적인 작품의 이미지를 표현한다.
 
최한규 작가는 19회의 개인전과 수차례의 아트페어 등을 통해 작품의 가치를 인정받았으며 포스코 불빛미술대전 대상과 특별상, 대한민국 솔거미술대전 대상 등 다수의 입상실적을 자랑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숨2021-양동마을 무첨당’, ‘오손도손 경주’, ‘전설의 숲’ 등 작품을 선보여 지역 전통문화를 소재로 달과 자연이 조화를 이룬 다양한 색감의 작품을 전시하며 관람객을 맞는다.
 
1부 전시가 막을 내리면 ‘이도우, 이상수’ 작가의 작품이 2부 전시로 이어진다. 전시기간은 오는 28일부터 내년 2월 20일까지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이번 전시는 지역 작가들의 적극적인 작품 활동을 지원하고 우리 지역 미술을 한 단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역 미술을 조명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사업과 기회 전시를 꾸준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