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오섭 "최대한 빠른 시간 내 만나기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예산협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정이 내년도 예산안 합의에 실패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만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최종 협의를 진행했지만 끝내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당·정은 지역화폐 예산 등을 둘러싼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오섭 의원은 이날 당·정 협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아직 서로의 입장만 확인한 정도였다. 결론에 이르지는 못했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다시 만나는 것으로 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주로 소상공인 지원 문제와 관련해서 액수에 대한 입장차가 조금 있고, 그 다음에 지역사랑상품권과 관련된 방법과 액수에 대한 입장, 그리고 오미크론이 발생됨으로 인해서 광역의료지원이 더 필요하단 것에 대해 공감했다"고 전했다.

여당은 지역화폐 예산 규모를 두고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자'는 입장인 반면 재정 당국은 재정건전성을 우려해 난색을 보였다고 한다.

조 의원은 "최대한 빠른 시간(에 회동해야 할 것)"이라며 "오늘까지 예결위 기간이니까 오늘까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여야도 지역화폐 예산 규모 등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였다.

민주당은 지역화폐를 올해 수준인 21조원 이상으로 확대 발행하기 위해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은 소상공인 손실보상과 제외 업종 지원 예산의 증액을 요구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