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7국 11만 개발자 커뮤니티 합류
  • "기술력 입증해 해외 경쟁력 강화"
NHN클라우드가 클라우드 구축 소프트웨어인 '오픈스택' 개발을 주도하는 오픈인프라재단(OpenInfra Foundation)에 한국 클라우드서비스기업 최초로 가입했다.

NHN클라우드는 국내 클라우드서비스기업 최초, 국내 기업 중 삼성에 이은 두 번째로 오픈인프라재단 가입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오픈스택 기술 공유와 글로벌 기술 재단과의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픈인프라재단은 오픈스택을 포함한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에지컴퓨팅,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컨테이너인프라를 다루는 오픈소스 프로젝트와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텐센트클라우드 등이 재단의 회원사로 활동 중이다.

NHN클라우드는 187개국 11만명의 개발자가 커뮤니티를 구성하고 있는 재단에 합류해 오픈스택 운영·개발 경험을 글로벌 기업과 공유해 기술력을 입증하고, 일본·미국에 이어 베트남·인도네시아 등으로 확장하는 해외 리전의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명신 NHN 클라우드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오픈인프라재단 가입으로 전세계 개발자와 함께 오픈스택을 만들어가는 생태계의 일원이 됐다"라며 "앞으로도 NHN클라우드의 글로벌 재단과 협력해 NHN클라우드의 우수성을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사진=NHN]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