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누구나집' 프로젝트 차질없이 진행 중"
  • 여야, 가상자산 과세 유예 합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좀처럼 잡히지 않는 중도층 잡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내년 3‧9대선이 100일도 채 남지 않으면서 중도층의 최대 관심사인 부동산‧가상자산‧주식 관련 정책에 부지런히 움직이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29일 ‘누구나집’ 시범사업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경기 화성과 의왕, 인천 검단 지역 내 6개 사업지에 모두 5913가구의 주택을 공급하고, 분양가는 전용 84㎡ 기준 5억9400만~8억5000만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우선협상자는 계룡건설‧제일건설‧우미건설‧극동건설 컨소시엄 등으로 선정됐다.
 
누구나집은 부동산 시장 폭등에 따라 당정이 내놓은 해결책 중 하나로, 청년·신혼부부 등 무주택자가 집값의 10%만 내고 먼저 입주하고 10년 뒤 첫 분양가 가격으로 집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 분양전환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이다. 
 
민병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기존 공공지원민간임대 제도의 허점으로 과도한 초과이익을 건설사들이 독점하는 문제가 반복됐으나, 누구나집이 합리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고 했으며, 박정 의원은 “시화 MTV, 파주 금촌, 안산 반월시화 등 잔여부지 사업 역시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도 이날 “앞으로는 부동산이 폭락할까 걱정”이라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거들었다.
 
이 후보는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 국민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줄고 있고, 이자율이 올라 (부동산이) 실제 가격보다 높은 상태로 가격이 형성돼 있다”며 “세계적 추세에 따라 거래세를 낮추고, 보유세를 올려 부동산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실수요자에게 금융혜택은 늘리고, 투기 수요자에게는 제한하면 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여야는 MZ세대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가상자산 과세 유예에 합의하면서 MZ세대 공략을 이어가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원회는 지난 28일 소소위를 열고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 내용을 담은 소득세법 개정안에 합의했다. 이날 오후 열린 조세소위에서도 이견 없이 합의돼 절차대로 진행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가상자산 과세는 2023년부터 실시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외에도 여야는 1가구 1주택자의 양도소득세 비과세 기준을 시가 기준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