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분 카드 캐시백 지급 예정액이 2583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아주경제DB]



11월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 환급액은 총 2583억원으로 집계됐다.

29일 기획재정부는 11월분 카드 캐시백 지급 예정액이 이달 26일 기준으로 2583억원 발생했다고 밝혔다.

11월분 환급액은 12월 15일 각 카드사에서 현금성 포인트로 지급할 예정이다. 다만 오는 30일까지 결제한 금액이 더해지고, 결제 취소·회계 검증 등 정산이 이뤄지면 환급액 총액은 달라질 수 있다. 

이번 카드 캐시백 사업에는 총 1556만명이 참여했다. 이달에 참여한 73만명을 합친 인원 수다.
 
기재부는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은 앞서 발표한 대로 오는 30일 종료할 예정"이라며 "미신청자는 9개 카드 캐시백 전담카드사에 30일 오후 6시까지 신청하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카드 캐시백을 시행하는 카드사는 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카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