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대림중앙시장상인회와 지역 상권 활성화 업무협약

GKL이 대림중앙시장상인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강성길 GKL마케팅본부장, 강문구 대림중앙시장상인회 회장)[사진=그랜드코리아레저 ]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사장 김영산)가 지난 11월 26일 대림중앙시장상인회(회장 강문구)와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림중앙시장은 국내 최대의 중국인(동포 포함 1만여명, 이중 8800여명이 동포) 집중 거주 지역인 대림 2동에 위치한 재래시장으로서 2000개가 넘는 중국점포가 입점해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을 맞아 세븐럭의 주요 고객층인 중화권 관광객과 동포가 많이 찾는 대림동 지역의 상권이 활기를 되찾고 매출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GKL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대림중앙시장 홍보지도(한·중문 병기) 제작 지원 △대림중앙시장 상가 및 서울과 부산의 세븐럭 지점과 세븐럭 인근의 호텔, 면세점에 홍보지도 비치 등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홍보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문구 회장은 “코로나로 인해 손님이 크게 줄어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렇게 GKL이 도움을 주어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성길 GKL 마케팅 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상권이 활기를 되찾고 매출도 회복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GKL은 공기업으로서 지역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