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희망일굼터’ 통해 체계적인 바리스타 교육 제공

현대엔지니어링 희망카페 4호점 개소. [사진=현대ENG]



현대엔지니어링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의 일환으로 ‘희망카페’ 4호점을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5일 양천구 신정동 ‘양천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된 ‘희망카페 4호점 개소식 행사’에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이용선 국회의원, 현대엔지니어링 엄홍석 커뮤니케이션실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7년부터 양천구, 희망일굼터와 장애인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공동협약을 맺고, 취업이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경제적 자립을 지원해왔다. 

이번에 개소한 4호점을 포함해 양천구 내에 총 4개의 희망카페 개소를 지원했으며, 카페 각 지점마다 장애인과 청년 매니저를 고용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희망카페는 민간기업과 지자체 및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세 기관이 협력으로 빚어낸 결과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설비와 인테리어 등을 지원하고, 양천구청은 운영장소를 제공, 희망일굼터는 장애인 바리스타 양성 및 운영관리를 지원한다. 

아울러 현대엔지니어링이 2010년부터 지원한 중증장애인 직업재활시설 ‘희망일굼터’는 2017년부터 바리스타 실습을 위한 카페를 별도로 만들어 장애인 바리스타를 양성하고 있다. 이곳에서 교육받은 장애인 바리스타가 희망카페로 채용이 되는 등 장애인 일자리창출의 선순환 모델로 평가 받는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외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마련해 사회적인 가치 창출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