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트, 제트 봇 AI, 큐커 등 3종...사용 용이성·효율성·기능성 등 호평
삼성전자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비스포크 제트’를 비롯한 비스포크 가전이 인체공학적인 제품 설계 능력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자사의 비스포크 가전 3종이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한 ‘2021년 인간공학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정성 △보전성 △시장성을 소비자 관점에서 평가한다.

올해 시상식에서 비스포크 제트는 ‘베스트 오브 베스트(Best of Best)’로 선정됐고 비스포크 제트 봇 AI, 비스포크 큐커는 ‘베스트 이노베이션(Best Innovation)’에 이름을 올렸다.

비스포크 제트는 2.42kg의 무게로 사용하기 편하고 무게 중심, 핸들 각도, 먼지통·배터리 위치 등을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일체형 청정스테이션’을 적용해 먼지통을 분리하지 않아도 충전대에 거치한 뒤 버튼을 누르면 먼지를 비울 수 있다는 것도 이 제품의 특징이다.

이 밖에 사용자에 맞춰 4단계로 길이 조절이 가능한 연장관, 배터리 충전 상태를 직관적으로 알려주는 LED 라이팅, 대화형 LCD 알림창 등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도 갖췄다.

비스포크 제트 봇 AI는 3D 센서와 라이다(LiDAR) 센서 등 다양한 센싱(감지) 기술에 인공지능(AI) 딥러닝을 더해 탁월한 사물 인식 능력과 주행 성능을 구현한 게 특징이다.

비스포크 큐커는 전자레인지, 그릴, 에어프라이어, 토스터 기능을 모두 갖춘 ‘4-in-1’ 제품이다. 최대 4가지 요리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멀티쿡’을 통해 편리한 조리와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 비스포크 가전은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관리하는 단계에 이르기까지 소비자들을 배려하는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사용 패턴을 체계적으로 분석해 편의성과 성능을 극대화한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21년 인간공학디자인상을 수상한 (왼쪽부터) 삼성 비스포크 제트, 제트 봇 AI, 큐커.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