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후주택정비와 더불어 마을주차장 공급…저층주거지 주거환경 개선
  • 민간 소규모 정비사업과 SOC 공급 사업 결합…새로운 사업방식

[자료=서울시]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시 중랑구 면목동에 주차장이 공급될 예정이다. 여기에 민간 소규모 정비사업과 연계하는 새로운 사업방식을 시범도입해 노후주택도 정비한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제8차 도시재생위원회 개최 결과 이런 내용을 담은 '중랑구 면목동 297-28 도시재생인정사업계획안'이 '조건부가결' 됐다고 26일 밝혔다.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전략계획 수립지역 내에서 활성화계획 수립 없이 도시재생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거쳐 빠르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점 단위' 도시재생사업이다.

중랑구 면목동 297-28일대 도시재생인정사업은, 자율주택정비사업과 연계해 저층 주택지에 필요한 마을주차장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2020년 국토부 도시재생인정사업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도시재생인정사업계획안이 최종 확정됨에 따라 건설되는 마을주차장을 공공이 매입해 공영주차장으로 활용하게 된다.

중랑구 면목동 297-28번지 일대(1556㎡)는 30년 이상 노후한 연립주택과 다세대주택이 밀집해있는 구릉지에 위치한다. 주거지의 밀도에 비해 협소한 도로로 인해 주차가 어려운 지역으로 꼽혔다.

이에 자율주택정비사업으로 노후 주택을 정비해 신규 주택을 공급하면서 도시재생인정사업을 활용해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인 마을주차장을 공급한다. 민간 소규모 정비사업과 SOC 공급 사업을 결합한 시범사업으로, 지역에 필요한 주차장을 공공이 매입·운영하는 새로운 사업 방식이다.

지상 2~7층은 주택 총 60가구를 건설해 신혼부부와 청년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제공된다. 지하 1~2층은 총 48면의 주차장을 건설해 마을주차장으로 공급하게 된다. 중랑구는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국비 포함 총 59억원을 투자, 민간이 건설한 건물의 주차장 일부를 마을주차장으로 매입한다.

시는 이번 사업이 저층 주거지에 부족한 주차공간을 공급함으로서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뿐만 아니라 주차환경 또한 개선되어 인근 상권을 찾는 지역주민들의 불편도 일부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에서는 가결된 도시재생인정사업계획안을 다음날 안으로 고시할 예정이며, 마을주차장은 2022년 초 완공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