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인천국세청ㆍ인천세무서 '법인ㆍ개인' 탈세 고발 사건 자료 확보

[사진 = 연합뉴스]


불법 브로커 의혹을 받고 있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66)에 대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검찰은 최근 윤 전 서장이 세무조사 무마 청탁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정황을 포착하고, 해당 건과 관련된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 정용환)는 이달 초 인천국세청 조사국과 인천세무서 조사과를 방문, 윤 전 서장이 개입한 것으로 파악된 법인과 개인에 대한 세무조사 관련 내용을 확보했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이 인천국세청과 인천세무서에서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한 법인과 개인으로부터 거액을 받고, 사건을 이로운 방향으로 이끌었는지 여부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검찰은 이 과정에서 윤 전 서장이 전 검찰 출신 간부 등을 동원, 수사에 개입했는지 여부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검찰이 이달 초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윤 전 서장이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업체에 대한 세무조사 이력을 확보해 갔다”며 “이들 법인과 개인은 모두 별개 사건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 두 건은 모두 국세청에서 고발한 사건”이며 “당시 윤 전 서장은 세무대리인으로 나선 게 아니라 조세포탈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후에야 직간접적으로 개입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검찰은 해당 사건 외에도 윤 전 서장이 일부 사업가들로부터 형사 사건 해결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의혹에 대해서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