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빠진 로맨스' 24일 개봉[사진=CJ ENM 제공]

"낭만적이네요. 이 조명, 온도, 습도…."

한 예능 프로그램의 출연자가 남긴 말이다. 장소, 날씨, 몸 상태 등 하나하나가 모여 '분위기'를 만든다는 의미다. 영화도 마찬가지. 그날의 기분이나 몸 상태에 따라 영화가 재밌기도 하고, 형편없이 느껴지기도 한다. '최씨네 리뷰'는 이러한 필자의 경험과 시각을 녹여 관객들에게 영화를 소개하는 꼭지(코너)다. 조금 더 편안하고 일상적으로 논평(리뷰)을 담고자 한다. <편집자 주>


영화감독들은 대체로 두 부류로 나뉜다. 계속해서 새로운 걸 찾는 쪽과 한 우물만 파서 그 분야 장인이 되는 쪽이다. 이들은 개성을 완벽히 지우거나, 작품마다 인장을 새겨넣으면서 나름의 역사를 만들어나간다. 전자든 후자든 따르는 이들이 생기기 마련이지만 아무래도 후자 쪽이 조금 더 열렬한 편이다. 같은 취향을 가진 이들의 힘은 센 법이니까.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로 상업 영화 데뷔한 정가영 감독은 명실공히 '후자'인 감독이다. 전작 '비치온더비치' '밤치기' '하트' 등을 통해 자신만의 확고한 취향, 재미, 비전을 제시해왔으니. 그를 따르는 팬들도 기대하는 바가 명확했을 거다. 나도 그렇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개봉 전까지 반신반의했다. 정 감독의 발칙하고, 적나라한 언어가 상업 영화로 가능한가에 관한 의문이었다. 대개 상업 영화란 '우리 감독님 하고 싶은 거 다 해~'일 수 없고 색이 강하면 옅어지기 마련이니 그리 근거 없는 걱정도 아니었다.

하지만 정 감독은 모두의 걱정을 알고 있다는 듯, '몸이 외로워 몽정하는' 여자 주인공의 모습으로 영화를 연다. '목적'을 가지고 만난 남녀 주인공은 솔직한 욕망을 터놓고 술 냄새 나는 농담들을 쏟아낸다. 아직 이 영화가 15세관람가라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노출이나 행위가 노골적으로 다뤄지지 않지만, 수위가 높은 건 사실이다). 어쨌거나 그의 영화 속 여자들은 여전히 발칙하고 되바라졌으며 귀엽다. '우리 감독님 하고 싶은 거 다 해~'까지는 아니어도 '우리 감독님 할 수 있는 건 다 해~' 정도는 된 모양이다.
 

'연애 빠진 로맨스' 24일 개봉[사진=CJ ENM 제공]


얼마 전, 남자친구에게 대차게 차인 '자영(전종서 분)'은 종종 야한 꿈을 꾼다. 마음보다 몸이 외로워서다. 스물아홉 살인 '자영'은 가족들의 자랑거리였던 직장도 때려치우고 꿈을 좇지만 좀처럼 성과가 나지 않는다. 일도, 사랑도 잃어버린 '자영'은 되는대로 몸이라도 외롭지 않기 위해 주변을 물색한다. 그러나 성과는 없다. 발에 채이는 놈들은 결국 유부남 아니면 마마보이다. '자영'은 홧김에 데이팅 앱에 가입하고 다짜고짜 성희롱하는 놈들부터 재고 따지는 놈들까지 거르고 걸러 멀쩡해 보이는 남자의 데이트 제안을 수락한다.

한편 '우리'(손석구 분)의 사정도 만만치 않다. 문창과 출신인 그는 소설을 쓰고 싶어 하지만, 직장에서 잘리지 않으려면 섹스칼럼을 써야 하는 처지다. 편집장은 '클릭수'를 잡을만한 섹시한 글을 내놓으라고 윽박지른다. '소재가 없다면 직접 만들어서라도 가지고 오라'면서.

'연애 빠진 로맨스'는 마치 술자리 농담 같다. '자영'과 '우리'의 입을 통해 전해지는 말들은 가볍지만 예상치 못한 순간 떠오른다. 잊지 못할 정도로 재밌기도 하고, 괴로울 정도로 수치스럽기도 하다. 작정한 발칙함, 작정한 도발에 속수무책으로 밀려간다. 자칫하면 '척'하는 섹시 코미디로 분류돼 망신스러운 결과물을 내놓을 수도 있었을 텐데. 정 감독과 배우 전종서, 손석구가 이를 귀신같이 피해간다. 전종서, 손석구가 아니었다면 누가 정 감독의 인물들을 살려낼 수 있었을까. 대체할 이가 떠오르지 않는다.

주인공 '자영'과 '우리'를 통해 요즘 세대를 조명하는 점도 인상 깊다. '자영'은 시도 때도 없이 친구들에게 성적 농담을 일삼고 사생활을 공유하지만 진짜 속내를 터놓지 못한다. 진정한 타인 '우리'에게만 솔직해질 수 있는 '자영'의 모습은 아주 가까이서 보고, 들은 것처럼 생생하다. 이 외에도 디지털 세대가 겪는 소통 단절, 사이버 불링 같은 공포가 꽤 현실적이고 날카롭게 그려지는데 영화의 유쾌하고 무신경한 무드와 불협화음을 내기도 한다. 또 소재적으로도 민감하지만, 영화 속 갈등 구조로 그려지는 '사적 대화 인용(소설 '여름, 스피드' 사건 등)'은 실제로도 물의를 빚은 일인 만큼 우려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얼렁뚱땅 갈등을 해결해버리니 머쓱하기도 하다.

위태로움 속에서도 '연애 빠진 로맨스'는 매력적이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서도 충실히 제 역할을 해내지만, 장르 영화 속 클리셰를 조금씩 비틀며 새로움을 만들어낸다. 특히 웃음을 담당하는 주인공의 친구, 야망 넘치는 직장 상사 등 남자들이 도맡았던 캐릭터의 성별을 바꾸니, 마치 새로운 캐릭터처럼 신선하다. 24일 개봉이고 상영 시간은 95분이다. 관람등급은 15세지만 19세 관람가 느낌이 물씬 나니 관람 전 알아두면 좋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