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링크PE 실소유주' 익성 경영진 수사 진행 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서울고검 감찰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 수사팀을 감찰한 결과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검 감찰부(이진동 부장검사)는 2019년 조 전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편향 수사' 의혹에 대해 서면 조사를 거쳐 지난주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조 전 장관 일가가 연루된 사모펀드 의혹을 조사했던 대검 감찰부는 지난 8월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PE)'의 핵심인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등에 대한 수사는 소홀히 했다는 진정을 접수해 최근 서울고검에 감찰을 지시했다. 그러나 서울고검 감찰부는 "진정에 근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익성'은 코링크PE가 설립될 때 자금을 댄 것으로 의심받는 회사다.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와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 등은 사실상 코링크PE의 실소유주는 익성이었다는 주장을 해 왔다. 

현재 익성 경영진에 대한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 수사1부(정용환 부장검사)가 재배당받아 진행 중이다. 

한편 조 전 장관 수사팀은 증권사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씨가 제기한 진정과 관련해서도 감찰을 받고 있다.

조 전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김씨는 지난 8월 조 전 장관 수사팀이 자백을 회유했다는 등 내용이 담긴 진정을 법무부에 제출했다. 법무부는 이 진정을 대검 감찰부로 이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