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22일 유언장 작성·공증 등 복잡한 상속절차 생략이 가능한 '신한 S Life Care 유언대용신탁'을 재단장했다.

신한 S Life Care 유언대용신탁은 유언을 남기지 않아도 신탁계약을 통해 재산 상속이 가능한 상품으로 고객 라이플 사이클에 맞춘 솔루션을 제공하고 편의성을 강화한 상품이다.

고객은 유언대용신탁을 통해 노후 생활비 지급은 물론 대리인을 지정해 신탁재산에서 병원비 등을 인출 할 수 있고 신한은행의 세무, 법률, 신탁 전문가의 통합자산관리 서비스도 제공 받을 수 있다.

특히 신한 S Life Care 유언대용신탁은 고객이 보유한 예금 또는 신탁 상품의 중도해지 없이 바로 신탁으로 맡길 수 있도록 리뉴얼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이 크게 향상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 S Life Care 유언대용신탁을 통해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원하는 시기에 보다 편리하게 상속되길 기대한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비전에 발맞춰 불편함을 없애고 편의성을 높여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