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정권교체’ 열망과 함께 윤 후보의 컨벤션 효과가 합쳐진 것으로 분석된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11월 2주 차(지난 8~10일) 전국지표조사(NBS,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11일 공표)를 실시한 결과, 차기 대선 4자 가상대결에서 윤 후보가 39%, 이 후보는 32%로 조사됐다.

전주 대비 이 후보는 2%포인트 올랐고, 윤 후보는 4%포인트 올라 격차는 7%포인트로 벌어졌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각각 5%로 조사됐으며, '태도 유보층'(없음·모름·무응답)은 17%로 집계됐다.

지지 여부와 무관하게 '당선 가능성'을 물은 결과에서도 윤 후보가 40%로 가장 높았다. 이 후보 37%, 안 후보 1%로 집계됐다.

내년 대선 성격에 대해선 '정권 심판론'이 '정권 유지론’보다 훨씬 우세했다. 조사 결과,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응답이 51%,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38%로 집계됐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8∼9일 전국 18세 이상 10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10일 공표)에서도 비슷했다. 다자대결에서 윤 후보의 지지율은 44.4%로, 이 후보(34.6%)를 오차범위 밖인 9.8%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어 안 후보(5.4%), 심 후보(2.8%),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1.5%)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인물'은 3.0%, ‘없음‧잘 모름’은 8.3%였다.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50.0%, 이 후보는 37.0%로 조사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3%포인트로, 다자대결에서보다 더 컸다.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8~9일 전국 성인 10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0일 공개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도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5자 가상대결에서 응답자의 41.7%가 윤 후보를 지지했고, 이 후보 32.4%, 안 후보 6.3%, 심 후보 4.5%, 김 전 부총리 1.0%순으로 나타났다. 지지하는 후보가 없거나 모른다고 밝힌 응답자는 13.6%였다.

‘정권 유지’를 원한다는 응답은 30.9%였고, ‘정권 교체’를 원한다는 응답은 56.6%로 조사됐다.

이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