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라임]





글로벌 공유 모빌리티 기업 ‘라임(Lime)’이 5억2300만 달러(약 6170억원) 투자 유치에 성공, 친환경 이동수단 확대에 속도를 낸다.

5일(현지 시간) 미국 라임 글로벌 본사는 차량 공유회사 ‘우버(Uber)’를 포함 아부다비, 피델리티 매니지먼트 앤 리서치, 하이브릿지 캐피탈 매니지먼트 등 투자자들의 펀딩을 통해 총 5억2300만 달러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에 조달한 투자금 중 2000만 달러(약 230억원)는 파리 기후 협약에 따라 2030년까지 회사가 하드웨어 개발·생산 과정에서 ‘탄소 배출 제로’를 실현할 수 있도록 탈탄소 공급망 구축에 투자할 예정이다.

내년 여름 중에는 미국 시장 상장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이동수단의 영향력을 한층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상장방법은 논의 중이다.

라임은 올해만 80개 이상 도시에 신규 진출, 전 세계 총 200개 이상 도시에서 약 20만대 이상의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등 친환경 모빌리티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에는 지난 2019년 10월 전동킥보드 500대를 시작으로 현재 약 2만 5000대 이상이 서울, 인천, 부산, 대구, 울산, 대전 등에 진출해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주요 서비스 국가에 라임이 최근 개발한 4세대 전동킥보드 보급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4세대 전동킥보드는 탈부착 배터리와 향상된 서스펜션·더 큰 바퀴 등 견고한 디자인으로 안전과 효율을 한층 더 높인 제품이다.

웨인 팅 라임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투자 유치는 라임의 비즈니스가 안정적이고 강력하게 구축이 되었음을 금융계로부터 인정을 받았다는 증거”라며 “조달한 자금을 통해 라임은 2022년까지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를 두배로 늘려, 전 세계 시민들이 저렴하고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에 더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