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제자유구역청은 9일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AI 기반 IOT 스마트홈 중견기업인 코맥스와 투자협약을 맺었다.

코맥스는 AI 기술이 삶에 어떻게 접목되는지를 보여주는 홈오토메이션, IOT 시큐리티 및 AIOT 융합 제품을 생산·개발하는 회사다.

협약에 따라 코맥스는 광주경제자유구역 인공지능융복합지구에 투자하고 광주에 연구시설을 설립하게 된다.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은 9일 광주시청에서 코맥스와 투자협약을 맺었다.[사진=광주시 제공]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은 또 이날  ㈜다쏘시스템코리아,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다쏘시스템코리아는 프랑스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선도기업으로, 지속 가능한 혁신을 위해 협업 3D가상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항공우주 및 국방, 조선해양, 에너지, 생명과학, 산업용 장비 등 11개 산업에 걸쳐 3D 설계, 엔지니어링,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쏘시스템코리아는 앞으로 광주지역 기업의 광주시 핵심산업 관련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정책 자문을 하고 광주시 핵심산업 맞춤형 인재양성 지원 및 핵심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게 된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협약에 따라 광주시 국가산단 활성화를 위한 기업유치에 적극 협력한다.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은 코로나19로 인해 인공지능 산업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고, 인공지능과 접목하지 않으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는 시대에서 이번 협약이 기업과 도시 간 경쟁에 있어서 한 발 앞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시는 주요 산업단지 4곳을 광주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광주에 투자하려는 기업들에 보다 많은 혜택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번 협약이 광주 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되고,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견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