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에서 책을 읽거나, 욕조 안에서 책을 읽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가진 로망입니다.

그러나 실제로 물과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하면, 책이 젖어서 망가질 수도 있다는 생각에 집중하기가 쉽지 않은데요.

이런 걱정을 날아가게 해주는 '방수' 책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바로 민음사에서 2018년도부터 출시해온 '워터프루프 북(Waterproof book)' 시리즈인데요.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부터 최근에는 고전 명문인 '한국 산문선'까지, 기존 책들을 워터프루프 북 버전으로 재출시해왔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종이가 물에 젖지 않을 수 있을까요? '워터프루프 북'을 기획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민음사 마케팅부 조아란 차장에게 물었습니다.

3분 만에 완성되는 쉽고 빠른 이야기 '삼분반점'에서 확인하세요.
 

[사진=유수민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